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14일 날씨] 새벽까지 눈·비…오전 중 미세먼지 '나쁨'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토요일인 14일은 새벽까지 전국 곳곳에 눈과 비가 내린 뒤 맑아진다. 다만 오전까지는 대기질이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14일) 기압골의 영향에서 벗어나 중국 북부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새벽에 중부지방부터 맑아진다고 13일 예보했다.

기압골의 영향을 받는 이날 새벽까지는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 북부내륙과 울릉도·독도에 5㎜ 내외의 비가 내리고, 강원 영서, 충북 북동과 경북 북동산지는 5㎜ 내외의 눈 또는 1㎝ 내외의 눈이 올 전망이다. 강원 산지는 3~8㎝까지 많은 눈이 쌓이는 곳도 있다.

다만 이날 비와 눈은 기압골의 이동속도와 발달 여부에 따라 강수시간과 강수구역이 달라질 수 있고, 강원의 경우 지상 부근과 대기 하층의 미세한 온도 변화에도 강수형태(눈/비)가 달라질 수 있어 적설지역과 적설량의 변동성이 크다.

아침 최저기온은 -4~6도, 낮 최고기온은 4~13도로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4도, 낮 기온은 평년보다 1~2도 가량 높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2도 Δ인천 0도 Δ춘천 -1도 Δ강릉 4도 Δ대전 2도 Δ대구 1도 Δ부산 6도 Δ전주 3도 Δ광주 3도 Δ제주 10도,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6도 Δ인천 5도 Δ춘천 5도 Δ강릉 10도 Δ대전 8도 Δ대구 10도 Δ부산 13도 Δ전주 9도 Δ광주 9도 Δ제주 14도로 예상된다.

이날 강원 산지는 초속 9~13m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한다.

일부지역은 대기질이 오전 한때 좋지 않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인해 전 권역의 미세먼지 등급이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날 아침 북서풍을 타고 국외 미세먼지가 수도권으로 유입되면서 강원 영동을 제외한 전 권역에서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이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동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2.0m,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2.5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4.0m로 높게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날 동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고, 동해 먼바다를 중심으로는 초속 10~16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2~4m의 높은 물결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