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12일 날씨] 공기 깨끗하고 맑아…밤부터 곳곳서 비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목요일인 12일 전국이 대체로 맑지만 일부 지역에선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12일) 밤부터 서울, 경기, 강원이 기압골의 영향을 받는다고 11일 예보했다.

비는 밤 9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북부부터 시작돼 13일 새벽 한때 서울, 경기와 강원영서, 충북 북부에도 뿌릴 것으로 보인다.

13일까지 서울, 경기, 강원 영서, 충북 북부, 서해5도에 5㎜ 미만의 비가 예보됐다. 강원 산지에는 이날 새벽 1~3㎝ 눈이 내릴 수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4~4도(평년 -3~5도), 낮 최고기온은 11~17도(평년 9~14도)다.

기상청 관계자는 "아침에 내륙을 중심으로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아 농작물 냉해 피해가 예상돼 사전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1도 Δ인천 12도 Δ춘천 -3도 Δ강릉 4도 Δ대전 -1도 Δ대구 0도 Δ부산 3도 Δ전주 -1도 Δ광주 1도 Δ제주 4도,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13도 Δ인천 12도 Δ춘천 13도 Δ강릉 17도 Δ대전 15도 Δ대구 16도 Δ부산 14도 Δ전주 16도 Δ광주 16도 Δ제주 15도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내다봤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앞바다 0.5~1.5m, 동해 앞바다 0.5~2.0m로 일고 서해와 남해 먼바다 최고 2.0m, 동해 먼바다 최고 3.5m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12일까지 남해안과 서해안, 제주도 해안은 천문조에 의해 물결이 높은 기간으로, 만조 때 해안가 저지대 침수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