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포스트 코로나' 대비 나선 터키…'건강한 관광 인증' 제도 도입
메흐메트 누리 에르소이 터키문화관광부 장관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터키문화관광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 이후를 대비해 관광 시설, 관광업계 종사자, 관광객 대상으로 '건강한 관광 인증'(Healthy Tourism Certification) 프로그램을 여름부터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터키문화관광부의 주도로 터키 내무부와 외교부를 비롯한 전 분야 이해 관계자의 협의로 구성된 이 프로그램은 국제적인 인증 기관을 통해 높은 수준의 보건 위생 요건을 충족한 시설에 인증서를 부여한다.

터키의 건강한 관광 인증 프로그램은 Δ여행객의 건강과 안전 Δ종사자의 건강과 안전 Δ시설별 주의사항 Δ교통수단별 주의사항 등 총 4가지 분야로 구성한다.

우선 '여행객의 건강과 안전 분야'는 터키 입국 후 체크인부터 출국 시 체크아웃까지 이어지는 여행객의 건강을 위한 예방조치이다.

터키 방문하는 여행객 대상 마스크 무상 제공 및 마스크 미착용 시의 입국 불가 조치, 공항 터미널 출입문에 열 감지 카메라와 체온 측정 장치 설치 등을 시행한다.

더불어 위험 증상을 보이는 여행객이 있으면 기내 소독 등의 특별 프로토콜을 적용한다.

'관광 업계 종사자의 건강과 안전 분야'는 교통, 숙박, 식음료 등 관광과 관련된 시설에서 근무하는 업계 종사자들의 신체적, 정신적 건강을 보장하는 예방조치이다.

직원 위생 교육, 심리 치료 지원, 시설 위생 및 보건을 위한 장비 제공, 열 감지 카메라와 온도 측정기를 통한 직원 상태 수시 확인 등의 절차를 수반하며, 계획적인 근무 일정 적용과 직원 정기 검진 등이 기타 조항으로 포함한다.

'시설별 주의사항'의 경우 시설 내 인원의 사회적 거리 두기 유지와 접촉 최소화, 특별 격리 등에 대한 이행과 통제를 보장하며, 인증 범위에 따라 시설별로 다른 절차를 적용한다.

마지막으로 '교통수단별 주의사항'은 기준에 따른 안전한 사회적 거리를 유지한 항공, 육로, 해상 등의 모든 교통수단 이용 및 관련 시설 직원 교육과 직원 건강 상태 증명서 제출, 주기적인 교통수단 소독 등을 포함한다.

터키문화관광부는 지난 4일부로 이번 프로그램의 인증 절차와 규약을 모두 완성했으며, 5월부터 호텔 분야에서 본 인증 프로그램을 적용하고 있다.

오는 6월1일부터는 부처 홈페이지를 포함한 모든 채널을 통해 본 프로그램을 이행한 인증 시설 목록을 공유할 예정이다.

메흐메트 누리 에르소이(Mehmet Nuri Ersoy) 터키문화관광부 장관은 "터키가 체계적으로 확립된 보건 시스템과 치료를 통해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좋은 본보기가 되길 바란다"며 "터키 관광 산업의 정상화와 새로운 관광 방향성 설정 측면에서 선구적인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