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코로나19 부작용, 야식 먹는 비율 2배로 껑충…메뉴도 두부 대신 치킨
© 뉴스1


(서울=뉴스1)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 =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입된 이후 야식을 먹는 비율이 2배로 높아졌다는 국내 분석 결과가 나왔다. 늦은 시간 허기를 달래줄 메뉴도 아몬드나 두부 등 칼로리가 낮은 식품에서 프라이드치킨 등 고칼로리 음식이 많아졌다.

비만클리닉·지방흡입 전문의료기관 365mc는 자체 데이터분석연구소를 통해 지난 3월 1일부터 4월 20일까지 식사일기 22만2916건을 지난해 같은 기간 11만8061건과 비교·분석해 이같이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식사일기는 365mc에서 다이어트 치료를 받고 있는 비만 환자가 적은 식단 데이터다.

분석 결과를 보면 오후 11시부터 오전 4시까지 작성된 식사일기 비율이 8%(1만7888건)로 전년 동기 4.1%에 비해 약 2배로 높았다.

야식으로 먹는 음식 열량도 높아졌다. 예전에는 아몬드와 고구마, 두부 등 가벼운 식단으로 야식을 먹었다면, 코로나19 기간에는 떡볶이와 프라이드치킨, 돼지 삼겹살, 라면 등 고칼로리 음식을 먹는 경향을 보였다.

전은복 365mc식이영양위원회 영양사는 "오전 8시 이전에 일어나고 오후 12시 이전에는 잠자리에 드는 생활습관을 유지해야 한다"며 "야식을 먹는 횟수가 늘어나면 체중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밤에 식욕을 참기 어려우면 배달음식 대신 우유나 두유, 달걀, 연두부 등 단백질 식품이나 토마토 등을 먹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