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경기 용인·이천·안성·여주·광주·양평 올해 첫 폭염주의보 발효
수도권기상청은 8일 오전 11시를 기해 경기도내 6개 시·군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News1 윤일지 기자


(경기=뉴스1) 유재규 기자 = 수도권기상청은 8일 오전 11시를 기해 경기도 내 시·군 6곳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고 밝혔다.

대상 시·군은 용인시, 이천시, 안성시, 여주시, 광주시, 양평군 등이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도내 8일 낮 최고기온은 28~34도의 분포를 보일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웃도는 곳이 많아 무덥 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