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체
KMI한국의학연구소, 햄버거병 ‘오해와 진실’ 건강정보 공유

(서울=뉴스와이어)
KMI한국의학연구소 학술위원회(위원장 신상엽 감염내과 전문의, 전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안산 유치원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집단 발생과 관련해 바른 이해와 대응법에 대한 건강정보를 질문과 답변 형식으로 30일 공유했다.

Q. 대장균은 인체에 해로운 균인가?

A. 대장균은 사람이나 동물의 장, 특히 대장에 주로 존재하는 균이다. 일반 대장균은 장내에서 섬유소를 분해해주고 비타민 합성을 돕고 다른 유해 세균이 대장으로 침입하는 것을 막아 이로운 역할을 한다.

하지만 일반 대장균도 장 이외의 부위에 들어가면 요로감염 등의 감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일부지만 설사 및 급성 장염을 일으키는 병원성 대장균도 존재한다. 대부분의 일반 대장균은 우리 몸에 유익하지만 일부 병원성 대장균에 대해서는 주의가 필요하다.

Q. 병원성대장균의 특징과 문제점은?

A. 병원성대장균은 증식 속도가 매우 빠르고 수십 개의 적은 양으로도 식중독, 장염과 같은 인체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식품과 접촉하는 스테인리스 표면에서는 바이오필름을 형성해 살균제 등에 강력한 저항성을 지니게 되어 요리 과정에서 다른 식재료를 교차 오염시킬 수 있다. 장출혈성대장균(Enterohemorrhagic E. coli, EHEC)은 이런 병원성대장균 중 하나다.

Q. 장출혈성대장균(EHEC) 감염증의 특징과 감염경로는?

A. 장출혈성대장균은 소, 양, 염소, 돼지, 개, 닭 등 가금류의 대변에 존재하며 소가 가장 중요한 병원소이다. 장출혈성대장균은 인체 감염 시에 ‘시가 독소(shiga toxin)’를 생성하고 대장 점막에 손상을 유발하여 혈변과 복통 증상을 나타낸다.

대개 감염 후 5~10일이면 회복되지만 환자의 일부에서 합병증으로 용혈성요독증후군(Hemolytic uremic syndrome, HUS)이 나타난다.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이 발생하면 2~7%가 사망하고 회복한 이후에도 상당수가 만성 신부전으로 진행하고 투석을 받아야 하는 경우도 생긴다.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의 감염경로는 크게 세 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 소, 돼지, 닭 등의 육류 및 분쇄육 등이 충분히 가열되지 않은 상태로 요리된 경우이다. 1982년 미국에서 덜 익혀진 햄버거 패티를 통해 집단 발병한 사례가 있었고 이후 ‘햄버거병’이라는 별칭이 붙었다. 햄버거 외에도 육회, 유제품 등에 의한 집단 발생이 보고되고 있다.

둘째, 가축 분변에 오염된 물로 인한 감염이다. 가축 분변에 오염된 물을 농업용수로 사용하여 키운 야채 등을 먹으면 감염된다. 실제 생채소, 새싹채소, 샐러드 등에 의한 대규모 집단 발생이 보고되고 있다.

셋째, 감염된 사람으로부터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는 경우이다. 환자나 보균자의 분변으로부터 직·간접적으로 오염되는 식품이나 환경을 통해서 감염된다.

Q.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은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에 의해서만 생기나?

A.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의 원인은 감염, 유전, 약물 등 크게 세 가지가 있다.

감염이 원인이 되는 경우는 대개 설사가 동반되지만, 약물이나 유전적 요인에 의한 경우는 대개 설사가 동반되지 않는다. 감염에 의한 경우 장출혈성대장균이 가장 흔한 병원체이지만 이질균이나 살모넬라균에 의해서도 나타날 수 있다.

그러므로 용혈성요독증후군을 햄버거병으로 부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햄버거가 주된 원인이 아니고 햄버거를 피한다고 이 병이 예방되지 않기 때문이다.

Q.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원인 규명을 위한 역학조사는 어떻게 진행되나?

A.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의 역학조사는 기본적으로 음식, 물, 사람에 대한 역학조사로 나누어진다.

이번 안산 유치원 집단 발병은 장출혈성대장균이 원인으로 확인됐다. 우선 잠복기를 고려해 식단을 확보해서 보존식을 조사하고 식자재를 공급한 업체에 대한 조사를 병행한다.

교차오염을 고려하여 식수, 생활용수, 칼, 도마, 교실, 화장실 등 물과 환경 검체를 확보하고 조사를 한다. 또한 재원 중인 모든 원아, 교사, 조리종사자 및 환자의 가족 등 사람에 대한 진단 검사를 한다.

이런 기본 역학조사로 원인 규명이 되면 좋겠지만 현재까지는 명확한 원인을 찾지 못했다. 이런 경우 급식을 먹은 모든 사람들을 대상으로 각 급식별로 어떤 음식을 먹었는지 조사해서 분석을 시도한다.

유치원생을 대상으로 과거 기억을 되살려 조사해야 하기 때문에 정확도가 떨어질 수 있어 가능하면 CCTV를 확보해서 급식 시에 어떤 음식을 먹었는지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조사가 끝나면 확진자와 비확진자 또는 증상자와 비증상자를 나눠 각 음식 섭취별 위험도를 분석해 원인이 되는 음식을 추정해 볼 수 있다.

Q.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예방 수칙은?

A. 수인성 감염병의 기본 예방 수칙을 잘 지켜주면 된다.

식사 전후 및 화장실 이용 후에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고, 물은 끓여 마시고 음식은 반드시 익혀 먹고, 채소 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을 벗겨 먹고, 평소 ‘변기 뚜껑 덮고 물내리기’를 생활화하고,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 조리하지 않아야 한다.

KMI한국의학연구소 신상엽 학술위원장(감염내과 전문의)은 “급식을 먹지 않은 원생의 가족도 증상을 나타내고 있는데 방역당국은 공동 화장실 사용이나 물놀이 등을 감염 경로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확진자나 병원체 보유자가 화장실 사용 후 변기 뚜껑을 덮지 않고 물을 내리면 화장실 전체를 오염시켜 다른 사람이 감염될 수 있으므로 평소 ‘변기 뚜껑 덮고 물내리기’를 생활화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특히 아이들의 경우 부모가 어릴 때부터 ‘변기 뚜껑 덮고 물내리기’를 습관화 시켜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1985년 설립된 KMI는 전국 7개 지역에 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종합건강검진기관으로 질병의 조기발견과 예방,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활동과 더불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정수민 기자  jsumin16@barhyo.kr

<저작권자 © 발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