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과한 식(食)과 색(色)을 즐겨한 왕들은 장수하지 못했다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 = 죽을 때까지 국가의 관리를 받았던 조선의 왕들이 어떤 이유로 사망했던 걸까. 그 의문을 해소하기 위해 태조부터 순종까지 왕들의 식습관을 파헤쳐보는 책이다.

조선 왕들의 평균수명은 47세다. 천하를 손에 넣고 호령하며 안정적인 삶을 누렸고, 몸에 좋은 값비싼 음식과 희귀한 보약을 몸에 달고 살았던 왕치고 그 수명이 길지 않다고 할 수 있다.

장수한 왕, 즉 60세를 넘긴 왕은 태조(74세)·정종(63세)·광해군(67세)·숙종(60세)·영조(83세)·고종(68세) 등 6명뿐이다. 반면 단명한 왕, 즉 40세 이전에 사망한 왕은 문종(39세), 단종(17세), 예종(20세), 성종(38세), 연산군(31세), 인종(31세), 명종(34세), 현종(34세), 경종(37세), 헌종(23세), 철종(33세) 등 11명이다.

저자들은 조선 왕들의 사망 원인에 대한 의문을 해소하고자 '조선왕조실록'과 '승정원일기' 등 수많은 고문헌과 의학 서적을 살펴보았다.

'조선왕조실록'을 통해 밝혀진 조선 왕들의 사망 원인은 당뇨병, 울화병, 불면증과 같은 성인병과 등창, 피부병, 성병과 같은 성인성 질환, 폐결핵이나 폐렴과 같은 선천성 유전병 등이다.

저자들은 이 병들은 흔히 과식, 과음, 과색(過色)에 의한 것과 정치적인 상황으로 인한 과도한 스트레스가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조선 왕들의 건강을 해쳤던 생활 습관으로 무절제, 지나친 호의호식과 그에 비해 운동이 부족했던 점을 꼽았다. 그래서 장수한 왕들은 적당한 운동과 소식과 채식 위주의 음식을 섭취했고, 반면에 고기를 좋아하고 과식과 과색을 즐겼던 왕들은 장수하지 못했다.

일부 학자들은 왕의 수명은 부모에게서 물려받은 유전자에 기인한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왕권이 약해진 조선 후기에는 왕의 수명이 더 짧아지는 경향도 있다.

책에선 식습관을 불러온 조선왕의 가족사와 개인적인 성품 등이 질병과 어떤 관계가 있었는지도 살펴본다.

◇ 조선의 왕은 어떻게 죽었을까 / 정승호, 김수진 지음 / 인물과사상사 펴냄 / 1만7000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