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조성관의 세계인문여행] 녹색(green)에 관한 이런저런 생각
뮤지컬 '위키드' 포스터.


(서울=뉴스1) 조성관 작가 = 성 패트릭 데이(St. Patrick's Day)는 3월17일이다. 아일랜드에 기독교를 전파한 성인 패트릭의 기일이다. 이날 영미권 주요 도시를 포함한 세계의 대도시에서는 '성 패트릭 데이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파리의 에펠탑, 피사의 사탑, 시드니의 오페라하우스 같은 세계의 랜드마크에서도 녹색 조명을 켠다. 시카고 도심을 흐르는 강물도, 백악관 연못도 이날은 녹색으로 물든다.

유럽과 영미권에 국한되어 있던 '성 패트릭 데이 퍼레이드'를 세계적으로 알린 것은 영화 '도망자'다. 살인범 누명을 쓰고 복역하다 탈출한 외과의사 킴블(해리슨 포드 분)을 좇는 냉혹한 형사 제라드(토미 리 존스 분). 영화 후반부, 제라드에 쫓기던 킴블은 시카고의 '성 패트릭 데이 퍼레이드' 행렬 가운데로 스며들어 추격권에서 벗어난다. 녹색 모자를 빌려 쓰고 녹색의 물결 속으로 감쪽같이 사라지는 킴블.

우리는 숲을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 녹음의 숲에 들어가면 심신의 안정을 느낀다. 이런 이유로 녹색은 신(神)의 색깔이라고 불린다.

하지만 오랜 세월 서양에서 그린(녹색)은 악마의 색깔로 간주하였다. 하양, 노랑, 빨강, 검정이 주류를 이룰 때 녹색은 언제나 악마에게 덧칠해졌다. 실제로 오래전 화가들의 그림을 보면 초록이 얼마나 혐오스럽게 사용되었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그 흔적은 지금도 쉽게 발견된다. 미국과 한국에서 인기를 끄는 뮤지컬 '위키드'(The Wicked)를 보자. 미국 소설가 그레고리 맥과이어의 작품을 뮤지컬로 만든 것이다. '오즈의 마법사'가 전개되기 이전의 이야기다. 주인공은 사악한 서쪽 마녀(Wicked Witch of the West) 엘파바. 엘파바의 얼굴색이 초록이다. 연두색에 가까운 그린. 엘파바는 초록 마녀다.

 

 

 

보스턴 레드삭스의 홈구장의 '그린 몬스터' / 사진출처 = 위키피디아

 


이쯤 되면 야구팬들은 메이저리그(MLB)의 어떤 야구장을 떠올릴 것이다. 보스턴 레드삭스의 홈구장 '펜웨이 파크'(Fenway Park). 이 구장에는 다른 야구장에서 볼 수 없는 아주 진귀한 것이 보인다. 좌익수 뒤쪽 펜스가 기형적으로 높고 앞으로 돌출되어 있다. 높이 11m. 보통 프로야구 구장의 외야 펜스 높이는 2.5~4m. 펜웨이파크의 왼쪽 펜스는 마치 미국-멕시코 국경의 장벽처럼 거대하다. 이 펜스까지의 길이는 94.5m. 라이트 쪽의 담장까지 길이 100m보다 짧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왼쪽으로 홈런성 타구를 날린 타자들에게는 원망의 장벽이다. '그린 몬스터'(Green Monster). 초록 괴물. 다른 구장 같으면 홈런이 되어 경기가 뒤집혔겠지만 '그린 몬스터'에 막혀 대개 2루타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현재 KBO리그 SSG 랜더스에서 활약 중인 추신수도 텍사스 레인저스 시절 '그린 몬스터'를 때려 2루에 멈춘 적도 있다. 타자들에게는 괴물 같은 존재지만 수비수 입장에서는 고맙기 짝이 없는 도우미다. 초록 괴물은 펜웨이 파크의 명물이자 상징물이다.

톰 행크스가 주인공으로 나온 영화중에 '그린 마일'(Green Mile)이라는 영화가 있다. 교도소 간수장으로 근무하던 시절 만난 초자연적 능력을 지닌 사형수 이야기다. '그린 마일'은 사형수가 형이 집행되는 날 전기의자가 있는 형장으로 가는 초록색 복도를 뜻한다.

사형 집행장과 관련된 팝송이 저 유명한 'Green Green Grass of Home'이다. 컬리 풋맨이 작사·작곡한 이 노래는 톰 존스, 엘비스 프레슬리가 불러 세계적으로 유명해졌고, 우리나라에서는 조영남이 '고향의 푸른 잔디'라는 제목으로 개사해 불렀다.

"···고향의 푸른 잔디 다시 한번 만져보니 정말 좋군요 / 그리고 난 깨어나 주변을 둘러보니 / 사방에는 회색 벽이 나를 둘러싸고 있네요 / 난 깨달았어요, 그래요, 난 단지 꿈을 꿨다는 걸 / 간수가 있고, 나이 많은 신부님이 슬픈 얼굴로 나를 바라보고 있네요 / 동이 틀 무렵 우리는 계속 걸어가겠죠 (사형 집행장)···고향의 푸른 잔디 아래에서 나를 잘 묻어주겠지요."

 

 

 

 

 

 

생제르망 데프레광장에서 본 카페 되마고 차양막. 조성관 작가 제공


카페 되마고의 상징색 Turkey Green 

지금은 꽉 막힌 해외여행. 누구나 인생에서 오랫동안 가보고 싶어한 도시가 있고, 그 도시에서도 특별히 가슴에 품어온 공간이 있다. 내 경우는 그곳이 파리 생제르망의 되마고(Les Deux Magots) 카페다. 스무살 언저리, 작가 인생을 가슴에 품기 시작했을 때 가장 먼저 들어온 공간이 카페 되마고다. 어니스트 헤밍웨이, 알베르 카뮈, 시몬느 드 보부아르, 장 폴 사르트르와 같은 20세기를 풍미한 작가들이 단골로 드나들며 글을 썼던 카페.

외교관이나 상사원이 아니면 보통 사람은 해외여행을 꿈도 꾸지 못하던 시절, 나는 혼자 꿈을 꿨었다. 언제 파리에 가서 저 카페에 가보나. 저 카페에 가서 글을 쓰면 어떨까. 과연 그런 날이 오긴 오려나.

'파리가 사랑한 천재들'을 취재하기 위해 파리를 씨줄과 날줄로 다니면서 나는 여러 곳에서 가슴 벅찬 희열을 맛보았다. 그중 가장 설레고 떨렸던 공간이 카페 되마고였다. 지하철 4호선 '생제르망 데 프레'역에서 내려 포석이 깔린 아담한 광장을 가로질러 걸어갈 때,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것이 초록 차양(遮陽)이었다. 녹색 차양막에 쓰인 금색 글씨 'Les Deux Magots'를 보았을 때 나는 감격했다. 되마고의 상징인 초록 차양! 오랜 세월 간직해온 꿈이 드디어 이뤄지는구나.

되마고 카페가 문을 연 게 1800년대 후반이니 백 년도 훨씬 넘게 초록 차양막은 그 자리를 지켰다. 나는 되마고를 세 번째 찾아가서야 보부아르 지정석에 앉아볼 수 있었다. 그때 되마고의 초록 차양을 가리켜 '터키 그린'(turkey green)으로 부른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마스터스 토너먼트 골프 대회의 로고. 사진=위키피디아


이 세상에서 가장 영예로운 재킷도 그린이다. 모든 프로 골퍼들은 꿈꾼다. 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대회에서 우승하는 꿈을. 마스터스 대회에서 우승하면 그린 재킷의 주인공이 된다.

미국 남부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클럽에서 열리는 마스터스 토너먼트. 보통 마스터스 대회로 불리는 이 대회에서는 우승상금과 트로피 외에도 그린 재킷을 입는 세리머니가 행해진다. 사실 트로피를 치켜올리는 사진보다 그린 재킷을 입는 모습이 '그림'이 된다. 우승컵은 몇 번만 보면 다 그게 그거 같다.

마스터즈 대회의 우승자가 입는 그린 재킷은 1949년부터 전통으로 자리 잡았다. 전년도 우승자가 새로운 우승자에게 18번 홀 그린 옆에서 입혀준다. 우승자는 1년간 그린 재킷을 갖고 있다가 다시 클럽에 나갈 때 입고 나간다. 마스터즈 역사에서 2년 연속 우승으로 그린 재킷을 스스로 입은 골퍼는 딱 세 사람이다. 1966년 잭 니클라우스, 1990년 닉 팔도, 2002년 타이거 우즈다.

인도 국기에도 그린이 들어간다. 오렌지색, 흰색, 녹색이 위에서부터 배열되었다. 인도 국기에 들어가는 색을 '인디아 그린'이라고 부른다.

이란, 이라크, 알제리, 리비아, 요르단, UAE, 쿠웨이트,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아프가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사우디아라비아 ···. 우리가 금방 생각해낼 수 있는 이슬람 국가들이다. 이들 국가는 두 가지 공통점이 있다. 하나는 아랍어를 공용어로 사용한다는 점이고, 다른 하나는 국기에 그린이 들어간다는 점이다.

파키스탄은 초록색 바탕에 빨강의 초승달과 별을 넣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초록색 바탕에 하얀색의 칼과 '신은 유일하고 무함마드는 그의 사도다'라는 말을 적어놓았다. 다른 나라들은 초록 외에 빨강, 하양, 검정을 위아래 혹은 좌우로 배치한 형태의 국기를 갖고 있다. 종파는 다르지만 이슬람 국가들이 공통으로 사용하는 초록을 '이슬람 그린'(islam green)이라 부른다.

 

 

 

 

 

 

사우디아라비아 국기


여기서 궁금증이 생긴다. 왜 이슬람 세계에서는 국기에 초록을 쓸까. 두 가지 해석이 있다. 하나는 예언자 무함마드가 초록색 터번을 두르기를 좋아했다는 데서 유래했다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지리적인 배경이다. 서쪽의 알제리부터 동쪽의 우즈베키스탄까지 이슬람 국가들이 터 잡고 있는 광대한 지역을 보자. 띠처럼 연결된 이 지역은 사막과 산악 지역이 많은 척박한 건조 기후대이다. 이런 자연환경에서 초록색은 온대 지방의 그것과는 감도(感度)가 다르다. 초록은 식물, 정원, 오아시스 등을 의미하는 이상향을 의미했다. 기독교 문명권에서 초록이 오랜 세월 악마의 상징으로 채색된 것과는 달리 이슬람 문명권에서 초록은 낙원과 이상향을 뜻하는 희망의 상징으로 여겨졌다.

이슬람 국가 중에서 터키는 여러모로 독보적이다. 우선 아랍어가 아닌 터키어를 사용하고 국기에도 초록이 들어가지 않는다. 빨강 바탕에 초승달과 별이 들어간다. 한때 유럽과 아시아와 아프리카를 호령했던 제국 오스만 투르크의 후예는 확실히 다르다.

지중해 음식의 핵심인 올리브도 녹색이다. 여기서 나온 게 '올리브 그린'이다. 올리브 그린을 공식 깃발 컬러로 사용하는 학교도 있다. 2차세계대전 때 미군이 사용한 철모색을 '올리브 그린'이라고 부른다. 서양에서는 남자의 얼굴빛을 가리켜 '올리브색 피부'라고도 한다.

산 아래에 살다 보니 매일 시시각각 녹색의 변화를 만끽한다. 오월은 연두의 축제다. 녹색의 어린 시절이다. 일 년 중 가장 아름다운 계절이 오월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