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전 세계 61%, 팬데믹 이후 '지속 가능한 여행' 더 원하게 됐다
부킹닷컴, '2021년 지속가능한 여행' 조사 결과 발표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전 세계 여행객들에게 여행의 소중함을 뼈저리게 느끼게 하는 동시에 새로운 깨달음을 주고 있다.

백신 도입, 트래블 버블 체결 등을 통해 세계 곳곳에서 여행이 재개되는 상황에서, 여행객들은 '지속가능한 여행'을 위해 자체적 노력을 하는 분위기다.

4일 숙박 예약 플랫폼 부킹닷컴이 진행한 '2021년 지속가능한 여행'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 세계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그 어느 때보다도 책임감 있에 여행하려는 의지를 보였다. 해당 조사는 한국인 1000여 명을 포함한 전 세계 30개국 2만9000명 이상의 여행객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 세계 응답자 72%(한국 71%)가 미래 세대를 위해 지구 환경을 보존하려면 지금부터 이를 실천에 옮겨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 세계 여행객의 3분의 2인 61%(한국 64%)가 '팬데믹의 영향으로 더욱 지속가능한 여행을 원하게 됐다'고 답했다.

'팬데믹을 겪으며 일상 속에서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가야겠다는 마음가짐을 가졌다'고 밝힌 한국인 응답자는 61%로, 전 세계 평균치인 49%보다 약 12% 높은 수준이었다.

뿐만 아니라, 응답자 상당수가 일상생활을 넘어 여행 중에도 지속가능성을 실천하려는 의지를 보였다. 전 세계 응답자의 84%(한국 81%)가 '쓰레기를 줄이겠다'고 답했으며, 83%(한국 84%)는 '객실에 머물지 않을 때 에어컨과 조명을 끄는 등 에너지를 절약하겠다'고 답했다.

택시나 렌터카보다는 '도보, 자전거, 대중교통 등 보다 친환경적인 교통수단을 이용하겠다'는 응답자도 79%(한국 68%)에 달했다.

현지 지역사회에 대한 존중과 배려 역시 여행에 있어 중요한 부분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전 세계 응답자의 84%(한국 81%)는 현지 문화의 이해 및 문화유산 보존이 아주 중요하다고 답했다.

과잉 관광 해소에 기여하고 상대적으로 관광객이 적은 지역이 여행의 순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인기 여행지나 명소 방문을 지양하겠다'고 밝힌 응답자의 비율도 전 세계 69%, 한국 71%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발생 이후, 지속가능한 여행을 실천하는 여행객이 늘고 있다. 부킹닷컴 제공

 


여행객들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의지는 말로만 그치지 않고,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실천에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의 절반가량(전 세계 45%, 한국 52%)은 최근 여행에서 '숙소를 나설 때 의식적으로 냉난방기를 껐다'고 답했다.

다만, 완벽한 '지속가능한 여행'을 위해선 아직 극복해야 할 장벽이 높다는 점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전 세계 응답자의 43%가 '생수를 구입하는 대신 재사용 가능한 물병을 가지고 다녔다'고 답한 데 반해, 동일하게 응답한 한국인 비율은 25%에 그쳐 곳곳에서 긍정적인 신호가 보이는 한편 여전히 개선해야할 부분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킹닷컴이 처음 지속가능성 관련 조사를 진행했던 때와 비교해보면, 지속가능한 숙소를 이용하고 싶다고 답한 전 세계 응답자의 비율은 2016년 62%에서 올해 81%로, 그리고 코로나 팬데믹 발발 직전 수치인 2020년 74%보다도 7% 상당 올라 크게 증가했다.

전 세계 응답자의 40%(한국 45%)는 지난 한 해 동안 지속가능한 숙소에 머물지 않았다고 답했으며, 36%(한국 52%)는 그런 숙소가 있다는 사실조차 몰랐다고 답했다.

여행한 지역에서 지속가능한 숙소를 찾을 수 없었다고 밝힌 응답자는 32%(한국 29%), 이러한 숙소를 어떻게 찾아야 하는지 몰랐다고 밝힌 응답자는 31%(한국 44%)에 달했다.

또한, 전 세계 49%(한국 61%)에 달하는 응답자가 지속가능한 여행 옵션이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숙박업체도 지속가능한 여행 옵션에 대한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별도 설문조사에 참여한 부킹닷컴 전 세계 숙박업체 중 82%가 업계 전반적으로 지속가능성을 아주 중요한 문제로 보고 있다고 답변했다.

마리안 히벨스 부킹닷컴 지속가능성 부문 책임자는 "여행객들은 물론 숙박업체 사이에서도 지속가능한 여행에 대한 의식이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라며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을 비치하지 않거나 에너지 효율이 높은 LED 전구를 사용한 것처럼 사소해 보이는 노력도, 전 세계의 수많은 여행객과 숙소가 동참한다면 굉장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