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일본서 한국산 막걸리 랜선 투어 주목…왜?
생막걸리 시음 랜선여행 현장 진행화면. 한국관광공사 제공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일본에서 한국산 생막걸리를 활용한 랜선 여행상품이 인기를 끈다.

25일 한국관광공사 도쿄지사는 울산 복순도가, 일본여행사 잘팍(JALPAK)과 공동으로 지난 7월 말 첫선을 보인 데 이어 오는 28일 2차 실시 예정인 '한정생산 손막걸리를 오감으로 맛보는 테이스팅(시음) 투어'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랜선여행은 울산을 대표하는 양조장 복순도가의 발효실을 찾아가 시설을 탐방하는 콘텐츠다.

특히 막걸리가 발효되는 실제 소리를 생생하게 들려주며 울산에서 공수해 온 복순도가의 대표상품인 '손막걸리'를 막걸리 소믈리에와 함께 개봉, 시음토록 하는 등 랜선여행임에도 참가자의 오감을 만족시켜 주는 데 정성을 들인 것이 특징이다.

관광공사에 따르면 1차 투어 참가자들은 채팅을 통해 "잠시 한국여행을 다녀온 기분이었다", "손막걸리가 샴페인 막걸리라고 불리는 이유를 알겠다", "어서 한국에 가고 싶다" 등 감상을 함께 나누었다.

해당 랜선여행 가격은 한화 약 11만원에 이르는 9천900엔으로, 통상 1000~3000엔 쯤 되는 일반 랜선 여행상품에 비해 높은 편이다. 이유는 일본 현지에서도 고가의 복순도가 생막걸리 2병이 참가자에게 직접 전달되는 데다 울산에서 진행되는 랜선여행 진행, 각종 감각적인 영상 촬영 등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 7월 말 참가자를 50명으로 한정해 출시한 이 투어엔 모집을 시작하자마자 40여명이 몰리는 등 흥행을 이뤘다.

 

 

 

생막걸리 시음 랜선여행 상품 판매 페이지


상품을 공동 기획한 혼죠 마나미 잘팍 어시스턴트 매니저는 "이전 랜선 와이너리투어(와인 양조장)를 진행해 본 경험을 살려 한정 생산한 한국의 고급 막걸리에 착안해 공사와 고가 프로그램 기획을 시도했다"며 "비용보다 양질의 경험을 중요시하는 고객들에게도 충분히 감동을 줄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정진수 한국관광공사 도쿄지사장은 "이번 투어는 코로나19 시기에 지방 중소기업의 고가 특산물을 연계 시켜 상생형 고부가가치 관광상품을 기획, 판매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개인 맞춤형 화장품 투어 등 중소기업과 상생하는 각종 특화형 랜선여행을 앞으로도 계속 시도해 볼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