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강화군, 미래 농업 이끌 정예 농업인 육성 착수후계농업경영인 및 청년후계 농 27일까지 접수
강화군이 청년 농업인 워크숍을 개최하고 있다. (사진=강화군)
강화군이 청년 농업인 워크숍을 개최하고 있다. (사진=강화군)

(인천=국제뉴스) 김흥수 기자 = 인천시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후계농업경영인’ 및 ‘청년후계 농 영농정착’ 지원에 나섰다.

10일 군에 따르면 ‘후계농업경영인 육성’은 18세 이상 50세 미만의 영농경력 10년 이하 농업인을 선발, 맞춤형 자금·교육·컨설팅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희망하는 대상자는 오는 27일까지 강화군농업기술센터(인력육성팀)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청년후계 농 영농정착지원’은 영농 초기 소득이 불안정한 청년후계 농에게 월 90~110만 원의 영농정착지원금을 최장 3년간 차등 지급하는 사업이다.

대상자는 18세 이상 40세 미만의 독립 영농경력 3년 이하 농업인이다. 신청은 농림사업정보시스템에 접속해 오는 27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군은 올해 ‘후계농업경영인’과 ‘청년후계 농’ 융자지원 한도액을 기존 3억 원에서 5억 원으로 늘리고 금리는 2.0%에서 1.5%로 완화, 추진한다.

융자 상환 기간도 5년 거치 10년에서 5년 거치 20년으로 상환기간을 연장해 부담을 줄였다. 자세한 사항은 농업기술센터 인력육성팀으로 하면 된다.

강화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 농업인력 구조개선 및 농업정예화가 기대된다”며 후계농업경영인 사업에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김흥수 기자 khs7163@hanmail.net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