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서울인천경기
2016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화려한 공연 펼쳐
(인천=뉴스와이어)
8월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 펼쳐진 ‘016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이 화려한 막을 내렸다.

이번 축제는 다양한 락의 뮤지션들과 관람객 8만 여명이 뜨거운 열기와 함성을 가득 채우며 2017년을 기약하게 만든 국내 최고의 화려한 축제였다.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은 2006년부터 식지 않는 열정으로 진한 감동과 추억을 팬들의 가슴에 아름답게 수놓으며 11회째를 맞았으며, 2016년 역시 국내 최고의 공연답게 쾌적한 환경과 다양한 이벤트, 세계적인 락 아티스트들의 수준 높은 화려한 무대가 펼쳐졌다.

올해 축제의 라인업은 대한민국의 대표 락 페스티벌에 걸맞게 3일 내내 다양한 뮤지션들이 화려한 무대를 뜨겁게 달궜다. 정상급 헤드라이너인‘스웨이드’(영국),‘위저’(미국),‘패닉 앳 더 디스코’(미국)를 비롯해 3일간 국내외 뮤지션 약 80여팀이 공연을 펼쳤다.

특히 13일(토) 헤드라이너인 위저는 앵콜곡으로 김광석의 ‘먼지가 되어’를 팬들과 함께 부르며 한여름 밤의 더위를 락의 향연으로 고조시켰고, 14일(일) 헤드라이너 패닉 앳 더 디스코 공연이 끝난 후 밤하늘에 불꽃을 화려하게 수놓으며 관객들과 함께 대미를 장식했다.

이번 축제는 지난 2006년부터 시가 매년 개최하여 온 인천의 대표 여음 음악축제로서 5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유망축제’로 선정된 문화관광축제이며, 영국 타임아웃매거진에서 전세계 베스트 뮤직 페스티벌 50개에 2년 연속 선정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음악축제이다.

출처:인천광역시청
언론연락처: 인천광역시청 문화예술과 전상운 032-440-4022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출처 : 인천광역시청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 배포

뉴스와이어  

<저작권자 © 발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와이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