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서울인천경기
인천시, 2017년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사업 확대
(인천=뉴스와이어)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가 출산장려정책의 일환으로 저소득층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2017년부터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지원사업 지원규모를 확대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사업’은 기준중위소득 80%이하(셋째아 이상 출산가정은 소득기준 예외 없음) 출산가정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가 일정기간 방문해 산후관리를 도와주는 사업이다.

인천시는 2017년에 정부지원금 외 본인부담금 일부(15만원~30만원)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이용자가 부담하는 비용은 태아수별, 소득기준별 약24만원~98만원에서 약9만원~68만원으로 줄어들게 된다..

인천시의 2015년도 합계출산율은 1.22명으로 인구가 유지되기 위한 인구대체수준인 2.1명에는 크게 못 미치는 상황으로 출산 장려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시는 내년도 본예산에 사업비를 반영해 2017년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지원사업 본인부담금 지원 확대를 통한 저소득층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출처:인천광역시청
언론연락처: 인천광역시청 보육정책과 최호영 032-440-2754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출처 : 인천광역시청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 배포

뉴스와이어  

<저작권자 © 발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와이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