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부
낙동강하구에코센터, 자연환경해설사 기본양성과정 교육생 모집
부산광역시청 전경.© News1 여주연 기자


(부산=뉴스1) 노경민 기자 = 부산시 낙동강하구에코센터는 지난해 7월 환경부로부터 자연환경해설사 양성기관으로 지정된 후 올해 첫 기본양성과정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7일 밝혔다.

자연환경해설사는 자연과 인간의 중개자로서 생태·경관보전지역, 습지보호지역, 자연공원 등을 이용하는 시민에게 자연환경 생태를 알기 쉽게 설명하고 생태 탐방지를 안내한다.

에코센터는 12일부터 28일까지 Δ생태·생물·환경학 등 환경관련학과 졸업자 Δ환경교육·자연생태교육 등 경험이나 전문지식이 풍부한 사람 Δ부산시민을 우선으로 해서 총 20명을 모집한다.

신청은 교육신청서 등을 작성한 뒤 직접 방문하거나 에코센터에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교육비는 중식비, 교재비, 강사비 등으로 1인당 80만원이며, 부산시민의 경우 50% 감면된다.

교육생 선발은 6월 1일 에코센터에서 실시된다.

교육 과정은 6월21일부터 7월3일까지 2주간 진행되며, Δ해설 안내 Δ자연환경의 이해 Δ인문 사회환경의 이해 Δ커뮤니케이션 등 4개 분야 15개 과목에 80시간으로 구성됐다.

이후 7월 필기평가와 환경부 시연평가를 거쳐 교육과정을 수료한 교육생은 환경부로부터 별도 자격증을 발급받게 된다.

자격증 발급 시 자연환경해설사로서 국립공원공단, 환경부 및 산하기관, 낙동강하구에코센터 등 다양한 자연환경 해설 분야에서 활동할 수 았다.

신제호 부산시 낙동강관리본부장은 "이번 교육은 자연에 대한 이해와 통찰력, 그리고 영감과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안내자 양성이 목적"이라며 "지역의 청·장년 일자리 창출에도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전문성을 갖춘 자연환경해설사 양성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