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김치, 헝가리 전통음식 퍼프리카쉬와 만났다
헝가리 한국문화원 김치주제로 한식요리 경연©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김치를 사용해 헝가리의 대표 음식 중 하나인 퍼프리카쉬를 요리한 사크손 임레가 한식요리 경연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주헝가리 한국문화원(원장 인숙진)은 지난 3일 헝가리 한국문화원 한식체험관에서 김치를 주제로 한 한식요리 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심사위원단은 최우수상을 받은 김치 퍼프리카쉬에 대해 "김치와 현지의 식재료를 활용, 현지인들이 김치를 쉽게 응용할 수 있는 아주 적합한 요리"라고 평가했다.

퍼프리카쉬는 파프리카 가루에 토마토와 양파로 맛을 내고 닭, 소고기, 돼지 고기, 생선 등을 넣어 만드는 헝가리 대표 음식이다.

이번 경연의 심사위원단은 요리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심사단, 한국문화 애호가로 구성된 특별심사단으로 구성했다. 심사단은 참가자의 요리에 대해 맛, 김치를 이용한 독창성, 세계화 가능성, 한식에 대한 열정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특별심사단에는 박철민 주헝가리 대한민국대사, 현지 유명 요리사이자 2019년 한-헝 30주년을 기념한 주한 헝가리대사관 행사를 담당했던 셰갈 빅토르, 현지 유명 요리 블로거이자'부다페스트 바이트'요리책의 저자인 마우트너 조피아, 전 한-헝 친선협회 회장이자 현 헝가리 국립박물관 관장 엘 시몬 라슬로 등 요리 및 한국문화에 관심 있는 국내외 인사 7명이 참여했다.

이번 경연대회에는 현지에서 음식을 주제로 활동하는 시각예술가 및 패션 디자이너 등 총 8팀이 참가, 김치를 응용한 각자의 요리 실력을 뽐냈다.

2등 우수상에는 닭고기 파프리카쉬에 김치 들깨가루 수제비를 요리한 퍼르커스 롤랜드, 3등 장려상에는 양배추 말이 찜 퇼퇴트 카포스터에 김치를 넣어 새롭게 선보인 언드레아 듀다쉬에게 돌아갔다.

셰갈 빅토르는"한국과 헝가리는 거리상 멀지만 마늘과 고추를 사용하는 등 양국의 음식 맛은 서로 닮아 있다"며 "참가자들의 창의적이고 맛있는 음식에 대해 직접 듣고 맛볼 수 있어서 훌륭했다"고 밝혔다.

박철민 대사는"전 세계적으로 김치를 포함한 한식에 대한 관심이 높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한식과 한국의 음식문화를 알리고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