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제주시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추진단, 토종·제철 작물 주제로 ‘밭한끼 워크숍’ 진행
제주밭한끼2023 캠페인 토종 작물 워크숍 포스터
제주밭한끼2023 캠페인 토종 작물 워크숍 포스터

제주시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추진단(단장 이재근, 이하 추진단)이 ‘제주밭한끼2023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주에서 생산되는 토종 작물과 제철 작물을 주제로 ‘토종 밭한끼 워크숍’을 진행한다.

‘토종 밭한끼 워크숍’은 제주 토종 씨앗과 이를 보존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농부들의 이야기를 듣고, 토종 작물을 활용해 요리하고 맛보는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추진단은 급격한 기후변화로 인해 지속 가능한 미래 먹거리 발굴이 중요해진 만큼 토종 씨앗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자 씨앗바람연구소(씨앗매개자 강나루)와 공동으로 이번 워크숍을 기획했다. 씨앗바람연구소는 지역의 사라져가는 토종 씨앗을 보존하고, 그 의미와 가치를 알리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토종 밭한끼 워크숍’은 16일(2회), 19일, 30일, 9월 6일 총 5회에 걸쳐 씨앗바람연구소와 자연그대로농민장터에서 진행된다. 16일에는 ‘토종 잠두콩’ 씨앗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잠두콩을 활용한 두반장 요리도 만들어 볼 예정이다. 19일에는 ‘자연그대로 농민장터’에서 토종 씨앗을 지키며 자연농의 삶을 지향하는 농부들과 함께 토종 작물로 만든 요리를 즐기며 소통하는 시간을 갖는다. 30일에는 ‘토종 흑보리’로 만드는 누룩 간장과 누룩 소금에 대한 이론 교육 및 실습을 진행하고, 워크숍 마지막 날인 9월 6일에는 ‘토종푸른독새기콩’을 활용해 미소 된장을 만든다.

추진단은 제주 제철 식재료의 가치를 재발견하기 위한 ‘제철 작물 밭한끼 워크숍’도 진행한다. 로컬 식재료 사용을 지향하며 지역 제철 식재료의 맛과 가치를 알리고 있는 신정원 셰프의 ‘COSI lab(코시랩)’과 공동 기획한 워크숍이다.

7월에 열린 첫 번째 워크숍은 농부들이 직접 키운 제철 채소와 과일 등을 판매하는 올(All)바른농부장팀이 운영하는 ‘달진밧’에서 흥미롭게 진행됐다. 밭작물을 키우는 농부와 그 밭작물로 요리하는 신정원 셰프가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여름에 수확한 제주 감자, 검은 밀, 애호박, 토마토, 아스파라거스 등을 활용한 이탈리아 가정식 요리도 함께 맛보는 경험을 선사했다. 9월 16일과 10월 21일에는 제주에서 나는 가을 식재료를 주제로 제주밭한끼 워크숍이 이어질 예정이다.

토종 작물과 제철 작물을 주제로 한 ‘밭한끼 워크숍’의 일정 및 참여 방법은 제주밭한끼(@jejubaat) 인스타그램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재근 추진단장은 “토종 씨앗은 수천 년에 걸쳐 농민의 손을 통해 전해 내려온 역사와 문화, 인문학적 가치가 담겨 있는 우리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앞으로 진행될 워크숍을 통해 제주도에서 나는 토종, 제철 작물의 가치와 우수성을 확인하고, 다양한 주체들과 폭넓은 활용 가능성을 탐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수민 기자  jsumin16@barhyo.kr

<저작권자 © 발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