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체
환경친화적 소재·차별화된 기술력으로 세계 시장 공략, 코멕스 ‘독일 암비엔테 2024’ 참가
‘독일 암비엔테 2024’ 코멕스산업 전시 부스에 방문한 바이어들이 제품을 체험하며 상담하는 모습
‘독일 암비엔테 2024’ 코멕스산업 전시 부스에 방문한 바이어들이 제품을 체험하며 상담하는 모습

53년 전통의 주방·생활용품 기업 코멕스산업(이하 ‘코멕스’)이 1월 26일부터 30일까지 5일간 ‘독일 암비엔테(Ambiente) 2024’ 소비재 박람회에 참가한다.

암비엔테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의 소비재 박람회다. 올해에는 코멕스를 비롯한 전 세계 168개국, 3685개 업체가 참여해 소비재 산업의 트렌드를 공유한다.

코멕스는 2012년부터 현재까지, 코로나로 박람회가 열리지 않은 기간을 제외한 11년간 암비엔테에 참가하며 대한민국의 주방, 생활용품의 우수성을 알려왔다. 이를 통해 글로벌 트렌드를 공유하는 세계 최대 소비재 전시회에서 브랜드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글로벌 시장에서 사랑받고 있는 밀폐용기 ‘바이오킵스’ △환경친화적 바이오매스 소재의 ‘에코 클리어 보관용기’ △정리와 보관이 용이한 밀폐용기 ‘데이킵스’ △국내에서 선보이지 않은 스테인리스와 내열유리 밀폐용기 등 260여개 제품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를 통해 뚜껑까지 유리로 돼 6면의 투명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신제품 ‘BT600’을 최초 공개한다.

‘바이오킵스’는 유럽을 포함한 40여 개국에 수출되는 밀폐용기로, 코멕스 제품 중 글로벌 시장에서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는 제품이다. 세계 3대 디자인상인 ‘독일 레드 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하며 실용적인 디자인과 기능성을 인정받았다.

이번 박람회를 통해 유럽 시장에 처음 소개되는 ‘에코 클리어 보관용기’는 SK케미칼이 개발한 신소재 ‘에코젠 프로(ECOZEN Pro)’로 제작된 밀폐용기다. 실리콘 패킹을 제외한 모든 부분이 ‘에코젠 프로’로 만들어져 유리의 투명함과 플라스틱의 내구성을 모두 갖춘 제품이다. 지난해 5월 제품 론칭 이후 국내 홈쇼핑 방송에서 연일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으며, 50만개 이상 판매된 코멕스의 대표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생산 과정에서 타 플라스틱 대비 약 1/3 수준의 탄소를 배출해 지속가능성에 관심이 높은 유럽 바이어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암비엔테 2024’에서 최초 공개되는 신제품 ‘BT600’은 뚜껑까지 유리로 제작된 프리미엄 유리 밀폐용기다. 6면이 투명해 내용물을 쉽게 확인할 수 있어 반찬이나 식재료 보관이 편리하다. 또한 전자레인지, 식기세척기, 냉동·냉장 보관은 물론 600℃ 오븐과 에어프라이어에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1월 말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 밖에도 △손 모양에 특화된 최적의 핏을 갖춰 일상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쏘핏 고무장갑 오리진’ △99.9% 항균 효과(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를 자랑하는 ‘바이오 항균위생용품’ △캠핑용품 시리즈 캠핑물통·캠핑식기세트·아이스탱크 14L(밀리터리그린) △다양한 형태와 기능의 ‘물병’ 등 코멕스 대표 제품군을 소개한다.

올해로 53주년을 맞은 코멕스는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혁신을 이어오며 전 세계에 고품질의 제품을 선보여왔다며, 이번 ‘암비엔테 2024’ 참가는 우리나라 제품의 우수한 품질을 경쟁력으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수민 기자  jsumin16@barhyo.kr

<저작권자 © 발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